COMMUNITY

심리치료칼럼

조회수 236
제목 글쓰기 수업을 마치며/ KHW
작성자 gana
작성일자 2021-05-21

글쓰기 수업을 마치며/ KHW                                            

 

글쓰기와 자기성장이란 수업은 제목부터가 흥미롭게 다가왔다. 하지만 막상 수업을 신청해놓고 많은 갈등을 했다. 과연 내가 이 수업을 잘 따라갈 수는 있을지, 글은 쓸 수나 있을지, 책 읽는 것도 재미없는데 글쓰기는 제대로 될지, 여러 가지 생각이 복잡하게 얽히면서 신청을 다시 철회하고 싶었다. 어떻게 하면 철회할 수 있을까 생각하며 수업 시작할 때까지 고민했던 것 같다. 그러나 이유 같지 않은 이유로 철회하는 건 또 비겁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못해도 된다고 나를 달랬다. 못하기 때문에 배우는 것임을 인정하고 잘하고자 했던 내 마음이 욕심이었음을 보게 됐다.

 

10편의 나의 이야기를 써내려갔다. 아직 선명하게 새겨져 있는 세상을 떠난 친구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나의 작은 아바타 딸의 이야기까지 가족 중심의 이야기로 정리가 됐다. 내 안에 자리 잡고 있던 무의식에 억눌러져 있던 감정의 덩어리들이 이야기로 재탄생되며 복잡했던 마음이 정리될 수 있었다. 글쓰기는 머리와 마음에서 실타래가 엉켜져 있던 복잡 미묘한 감정들이 하나씩 하나씩 풀리는 마법 같은 힘을 보여줬다. 좀 더 다루고 싶던 내용도 있었지만 글로 풀어내는데 아직 미숙한 수준이어서 포기했던 내용도 있었다.

 

글쓰기 수업을 하면서 책과 좀 더 가까워져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폭넓은 주제로 글을 써보고 싶다가도 아는 지식이 한정되어 있다는 생각에 도전하기를 망설이게 됐다. 사고의 차원에서나 감정의 차원에서라도 책과 친해지는 것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내 글을 통해 나를 만나기도 하지만 다른 이들의 글 속에서도 그들의 생각과 감정을 만날 수 있어 나를 만날 수 있었다. 수업은 늘 설레고 기대되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부담도 되었던 수업이었다. 12주를 마치며 누구나 성장할 수 있다는 마음으로 응원해주신 교수님과 매 주 다양한 소재로 글쓰기에 임하셨던 네 분의 선생님께 감사하다. 각자가 가지고 있는 이슈가 다르기에 서로 다른 피드백과 통찰로 이끌어준 수업이기에 더욱 갚진 시간이었다. 다시 일을 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 많았던 내 일상에 불씨를 다시 살아난 듯 내 마음은 고양된 듯 요동치고 있는 요즘이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