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TY

공지사항

제목 너의 화는 당연하다 - 박성만 교수 신간
작성자 gana
작성일자 2019-09-02
조회수 406
 
 

 

출판사 서평

 

마음이 지지하는 것은 언제나 옳다

자주 화를 내는 것은 도와달라는 신호다

누구에게나 감정의 쓰레기통이 필요하다

고통을 치유하는 것은 오직 나만의 몫이다

자기비하에서 나를 사랑하는 마음도 나온다

마음은 비울수록 오히려 단단해진다


 

위기의 순간마다 마음이 들려주는 최고의 지혜

나를 깨우고 삶을 지키는 148번의 대화

 

감정의 출구가 필요할 때,

마음 깊은 곳에서 울려나온 나만의 소리

행복한 삶을 향해 달려가는 한 사람이 있었다. 그는 남들이 시키는 대로 열심히 공부했지만 원하는 대학에 진학하지 못했다. 무슨 일을 하고 싶은지도 모른 채 당장의 생존을 위해 평범한 직장에 취직했다. 매일 직장에서 고된 하루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면 허무함이 몰려왔다. 그는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지 못하고 늘 남들의 요구에 맞춰 살아왔다는 생각에 울컥 짜증이 솟구쳤다. 그리고 혼자 거울을 보며 그동안 꾹꾹 눌러 왔던 감정을 원 없이 터뜨렸다. 이렇게 오로지 나 자신만을 위해 울어본 적이 언제였는지……. 그는 온갖 복잡한 감정이 뭉쳐 덩어리진 채 흘러내리는 눈물을 보았고, 그때서야 마음에서 울려나오는 한마디를 입술로 되뇌었다. 너의 화는 당연하다.”

 

진정한 치유는 내담자의 잠재력에서 나온다

내 마음의 소리는 어떤 전문가의 조언보다 강하다

많은 사람들이 어느 순간 자신의 삶이 망가졌다고 어렴풋하게 느끼지만, 어디서부터 어떻게 뜯어 고쳐야 할지 막막해 한다. 당장 고장 난 곳을 수리하는 데 바쁜 현대인들은 심리학을 치료의 도구로만 사용하려 한다. 내 아픔과 상처를 수술대 위에 올려놓고 의사의 도움을 받아 병을 제거하면 그만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너의 화는 당연하다의 저자 박성만은 이렇게 말한다. “고통을 치유하는 것은 환자 본인의 몫입니다.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십시오. 거기에 답이 있습니다.” 삶의 문제가 감기처럼 찾아올 때, 당장의 진통제보다 중요한 것은 감기를 이길 수 있는 면역력과 체력을 키우는 것이다. 이 책은 전문가의 조언을 넘어 우리 자신의 마음의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안내하며 인생에 어떤 문제가 와도 대처할 수 있는 심리학의 지혜를 알려준다.

 

감정인간관계에서 죽음에 이르기까지

인생의 거의 모든 문제에 답하는 마음 잠언 148

특정한 이론에 기초해서 사람들의 여러 가지 증상을 설명했던 기존의 심리학과 달리, 너의 화는 당연하다는 우리의 피부에 와 닿는 상담 사례를 통해 일상의 문제를 치유하는 데 집중한다. 짧지만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깊고도 풍부한 성찰을 담아낸 148개 이야기들이 자기에서 신비에 이르기까지 12가지 주제로 펼쳐진다. 각각의 이야기마다 내담자의 고민과 상담자의 답안이 한눈에 보기 쉽게 정리되어 있어 펼쳐보는 즉시 확인하고 적용할 수 있다.

너의 화는 당연하다의 주인공들은 청소년, 청년, 중년, 노년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하다. 또 부모, 자녀, 직장, 연인, 친구, 부부 등 우리가 살면서 겪는 중요한 인간관계의 대부분을 다루고 있다. ‘자기감정등의 내면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죽음등 보다 폭넓은 주제까지 아우르는 이 책은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읽을 수 있는 마음 잠언으로서 우리에게 따뜻한 치유와 성찰을 건넨다.

 

인생에는 성공도 실패도 없고 성장만 있다

절망마저 디딤돌로 삼는 마음 성장 수업

너의 화는 당연하다에서 수많은 고민들을 해결해주는 주체는 다름 아닌 마음이다. ‘마음은 표면적인 생각과 감정 이면의 무의식에서 작동하며 우리가 당장의 상황에 집중할 때 긴 삶의 안목에서 조언을 건네고 성찰할 수 있게 해준다. 뿐만 아니라 바쁜 생활 가운데 미처 알지 못했던 억압된 욕망을 풀어주고 있는 그대로 나 자신을 인정하고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준다. 이 책은 마음의 관점에서 우리가 현재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때로는 상냥하게, 때로는 직설적으로 각 상황에 딱 알맞은 처방을 제시한다.

나 자신을 위한 힐링과 위로가 넘쳐나는 시대에 이 책은 성숙성장을 이야기한다. 그리고 자신에 대한 연민을 확장하여 타인에 대한 연민으로 나아가는 것이 자신을 치유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한다. 긴 인생의 관점에서 볼 때 삶의 위기는 피하거나 숨겨야 할 상처가 아니라 성장을 위한 발판이자 디딤돌이 될 수 있을 따름이다. 가슴에 구멍이 난 것만 같은 공허함과 아픔을 지닌 모든 사람들에게 이 책은 마음의 성장을 위한 최고의 동반자이자 인생 치유 핸드북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첨부파일